시원스쿨 일본어

한국브랜드선호도 1위
내 강의실
닫기 2017 대한민국 브랜드 만족도 1위
닫기 2019 국가브랜드 대상 수상!
닫기 한국 브랜드 선호도 1위!
닫기 2019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
닫기
시원스쿨 일본어 사이트 설문조사 더 좋아진 시원스쿨 일본어 설문조사 참여하기
시원스쿨 일본어 사이트 설문조사 -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Q. 시원스쿨 일본어를 어떻게 알게 되셨나요?

  • Q. 현재 시원스쿨 일본어 강의를 수강하고 계신 가요?

  • Q. 왜 시원스쿨 일본어를 선택 하셨나요?

  • Q. 앞으로 시원스쿨에서 수강 하고자 하는 강의가 있나요?

  • Q. 일본어를 공부하는 목적이 있으신 가요?

  • Q. 일본어 강의를 구매하실 때 최우선으로 고려했던 점은 무엇인가요?

  • Q. 시원스쿨 일본어 도서로 공부한적이 있으신 가요?

  • Q. 시원스쿨 도서에 대한 이미지는 무엇인가요?

  • Q. 도서의 가격은 적당하다고 생각하시나요?

  • Q. 도서에 제공되는 어떤 부록이 제공됬으면 하시나요?

  • Q. 사이트 이용 중 불편했던 점이 있으신가요?

  • Q. 사이트에서 제공되었으면 하는 무료 서비스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 Q. 시원스쿨 일본어에서 받고싶은 이벤트 선물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Q. 시원스쿨 일본어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 사이트

    • • 디자인

    • • 강의

    • • 도서

  • Q. 시원스쿨 일본어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을 작성해주세요.

이전
0 / 0
다음
시원스쿨 일본어 사이트 설문조사 더 좋아진 시원스쿨 일본어 설문조사 참여하기

[느리게 걷기]

2분기 일드 첫화 감상 - 고독한 미식가 & 어둠의 반주자~편집장의 조건

  • 작성일 2018.04.17
  • 작성자 J사원
  • 조회수 1,953

 

 


 

고독한 미식가 7

 

첫화 만족도 : ★★★☆

 

 

현지와 시간차가 거의 나지 않는 리얼 타임으로 국내에서 자막달린 영상을 볼 수 날이 오다니... 

분명 한국의 일드 팬으로써는 반겨야 할 일이 아닐까?  

'고독한 미식가'의 새로운 시리즈가 만들어진다고 했을 때, 혹자들은 '또 고독한 미식가야?'라는 식상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는데,

사실 '고독한 미식가'와 같은 음식 드라마들은 음식 그 자체가 스토리이기 때문에 이런 류의 드라마를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마치 '새로운 맛집을 직접 찾는 것'과도 같은 새로움이 매 시즌마다 항상 찾아온다.

이번 새 시즌의 첫 화 또한 그런 음식이 주는 새로움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고.

개인적으로 워낙 육류를 좋아하는 데다가 몇 해 전 도쿄 여행 때 먹은 인생 규카츠를 아직도 짝사랑하고 있는 중이기에

이번 에피소드인 돈카츠&스테이크는 그야말로 내 식탐을 제대로 저격한 일등 사수였다.

와...목살카츠의 두께는 정말 음식 이름 그대로 '키세키 (기적)' 그 자체였던 듯. 

이 글을 쓰고 있는(4월 7일) 저녁엔 원래 치킨을 시켜 먹을까 생각중이었는데 돈까스를 보고 나니 진지하게 내적 갈등을 하고 있다. 주말 밤, 치킨이냐 돈까스냐.... 

이번 편은 정말 카츠류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괴로운 에피소드가 될 듯. (식후 2시간 이상 지났을 때는 가능한 시청 금지.)

 

 

 

 

 

 


 

 


 

어둠의 반주자~편집장의 조건

 

첫화 만족도 : ★★★★

 

 

냉정히 말하면 별 세 개 반 정도의 재미를 줬던 첫 화이지만 이 드라마에 대한 개인적 팬심이 발동되어 별 반 개 더 추가.
전작의 좋은 습관들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이번 신작의 주제는 전설의 만화 편집자의 추락사와 시모야마 사건

(1949년 일본국유철도의 초대 총제가 출근길에 사라졌다가 그 다음날 철로에서 토막 난 채 발견된 미제 사건)의 숨겨진 고리를 파헤치는 것이다.

이번 시즌의 배경이 출판사이다 보니 무게 중심 또한 마츠시타 나오 보다는 후루타 아라타 쪽으로 많이 옮겨진 느낌이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반가운 현상. 

이 분 연기를 보고 있으면 그냥 기분이 좋아짐... 

그리고 시즌1이 다소 아스트랄한 분위기가 풍겨진 것과는 다르게 이번 시즌은 정통 서스펜스 느낌을 많이 풍기는 것도 또 다른 변화였다.

이번 시즌 역시 '만화'라는 소재를 드라마의 직간접적인 소재로 적극 활용하는 영리함을 보여주고 있는데 첫화에서는

아직 '시모야마 사건'에 대한 내용이 드러나지 않아서 보다 본격적인 재미는 2화부터 시작되지 않을까 싶은....

'어둠의 반주자~편집장의 조건' 덕분에 이번 2분기는 적어도 한편은 건질만한 작품이 있다는 안도감으로 3개월을 보낼 수 있을 듯.

 

 

 

 

 

 

댓글폼댓글 입력
  • 김용진 ( 2018.08.07 )

    고독한 미식가..항상 재미있게 보고 있지요.
    어둠의 반주자는 처음 듣는데...한 번 찾아보아야겠어요

  • 김상중 ( 2019.01.18 )

    요즘 케이블티비에서 보고있습니다 ㅎ

닫기

시원스쿨 일본어의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만날 수 있어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