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스쿨 일본어

이용자가 선택한 우수 컨텐츠 서비스
내 강의실
닫기 2017 대한민국 브랜드 만족도 1위
닫기 2019 국가브랜드 대상 수상!
닫기 한국 브랜드 선호도 1위!
닫기 2019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
닫기 2019대한민국 소비자 대상
닫기 2019일하기 좋은 기업 대상
닫기 이용자가 선택한 우수 콘텐츠 서비스
닫기
시원스쿨 일본어 사이트 설문조사 더 좋아진 시원스쿨 일본어 설문조사 참여하기
시원스쿨 일본어 사이트 설문조사 -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Q. 시원스쿨 일본어를 어떻게 알게 되셨나요?

  • Q. 현재 시원스쿨 일본어 강의를 수강하고 계신 가요?

  • Q. 왜 시원스쿨 일본어를 선택 하셨나요?

  • Q. 앞으로 시원스쿨에서 수강 하고자 하는 강의가 있나요?

  • Q. 일본어를 공부하는 목적이 있으신 가요?

  • Q. 일본어 강의를 구매하실 때 최우선으로 고려했던 점은 무엇인가요?

  • Q. 시원스쿨 일본어 도서로 공부한적이 있으신 가요?

  • Q. 시원스쿨 도서에 대한 이미지는 무엇인가요?

  • Q. 도서의 가격은 적당하다고 생각하시나요?

  • Q. 도서에 제공되는 어떤 부록이 제공됬으면 하시나요?

  • Q. 사이트 이용 중 불편했던 점이 있으신가요?

  • Q. 사이트에서 제공되었으면 하는 무료 서비스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 Q. 시원스쿨 일본어에서 받고싶은 이벤트 선물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Q. 시원스쿨 일본어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 사이트

    • • 디자인

    • • 강의

    • • 도서

  • Q. 시원스쿨 일본어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을 작성해주세요.

이전
0 / 0
다음
시원스쿨 일본어 사이트 설문조사 더 좋아진 시원스쿨 일본어 설문조사 참여하기
닫기

새로 추가된 강의가 있습니다.
학습 계획을 수정하시겠습니까?

[느리게 걷기]

2분기 일드 첫화 감상 - 고독한 미식가 & 어둠의 반주자~편집장의 조건

  • 작성일 2018.04.17
  • 작성자 J사원
  • 조회수 2,242

 

 


 

고독한 미식가 7

 

첫화 만족도 : ★★★☆

 

 

현지와 시간차가 거의 나지 않는 리얼 타임으로 국내에서 자막달린 영상을 볼 수 날이 오다니... 

분명 한국의 일드 팬으로써는 반겨야 할 일이 아닐까?  

'고독한 미식가'의 새로운 시리즈가 만들어진다고 했을 때, 혹자들은 '또 고독한 미식가야?'라는 식상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는데,

사실 '고독한 미식가'와 같은 음식 드라마들은 음식 그 자체가 스토리이기 때문에 이런 류의 드라마를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마치 '새로운 맛집을 직접 찾는 것'과도 같은 새로움이 매 시즌마다 항상 찾아온다.

이번 새 시즌의 첫 화 또한 그런 음식이 주는 새로움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고.

개인적으로 워낙 육류를 좋아하는 데다가 몇 해 전 도쿄 여행 때 먹은 인생 규카츠를 아직도 짝사랑하고 있는 중이기에

이번 에피소드인 돈카츠&스테이크는 그야말로 내 식탐을 제대로 저격한 일등 사수였다.

와...목살카츠의 두께는 정말 음식 이름 그대로 '키세키 (기적)' 그 자체였던 듯. 

이 글을 쓰고 있는(4월 7일) 저녁엔 원래 치킨을 시켜 먹을까 생각중이었는데 돈까스를 보고 나니 진지하게 내적 갈등을 하고 있다. 주말 밤, 치킨이냐 돈까스냐.... 

이번 편은 정말 카츠류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괴로운 에피소드가 될 듯. (식후 2시간 이상 지났을 때는 가능한 시청 금지.)

 

 

 

 

 

 


 

 


 

어둠의 반주자~편집장의 조건

 

첫화 만족도 : ★★★★

 

 

냉정히 말하면 별 세 개 반 정도의 재미를 줬던 첫 화이지만 이 드라마에 대한 개인적 팬심이 발동되어 별 반 개 더 추가.
전작의 좋은 습관들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이번 신작의 주제는 전설의 만화 편집자의 추락사와 시모야마 사건

(1949년 일본국유철도의 초대 총제가 출근길에 사라졌다가 그 다음날 철로에서 토막 난 채 발견된 미제 사건)의 숨겨진 고리를 파헤치는 것이다.

이번 시즌의 배경이 출판사이다 보니 무게 중심 또한 마츠시타 나오 보다는 후루타 아라타 쪽으로 많이 옮겨진 느낌이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반가운 현상. 

이 분 연기를 보고 있으면 그냥 기분이 좋아짐... 

그리고 시즌1이 다소 아스트랄한 분위기가 풍겨진 것과는 다르게 이번 시즌은 정통 서스펜스 느낌을 많이 풍기는 것도 또 다른 변화였다.

이번 시즌 역시 '만화'라는 소재를 드라마의 직간접적인 소재로 적극 활용하는 영리함을 보여주고 있는데 첫화에서는

아직 '시모야마 사건'에 대한 내용이 드러나지 않아서 보다 본격적인 재미는 2화부터 시작되지 않을까 싶은....

'어둠의 반주자~편집장의 조건' 덕분에 이번 2분기는 적어도 한편은 건질만한 작품이 있다는 안도감으로 3개월을 보낼 수 있을 듯.

 

 

 

 

 

 

댓글폼댓글 입력
닫기

시원스쿨 일본어의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만날 수 있어요!

맨위로